龙八娱乐APP官方线路龙八娱乐APP官方线路

龙8游戏官网
long8国际手机版登录

새 역사 쓴 박항서호, AG 우승하면 상금 5억동 받는다

[인터풋볼] 김병학 기자=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의 국민 감독으로 떠올랐다. 한 매체에서 어마어마한 상금까지 걸었을 정도다.박항서 감독이 이끈 베트남은 23일(이하 한국시간)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서 열린 2018 자카르타-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-0 승리를 거두었다. 이로써 베트남은 역사 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8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.역사 상 처음 있는 사건에 베트남 전역이 들썩이고 있다. 심지어 상금까지 주겠다는 회사도 나왔다. 베트남 매체 "라오동"은 24일 ""라디오 보이스 오브 베트남"이라는 곳에서 박항서호에게 어마어마한 상금을 걸었다. 금메달을 목에 걸 시에 무려 5억동(약 2,400만 원)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"이라고 보도했다.베트남 현지에서 쌀국수 한 그릇에 3만동(약 1,400원) 정도 한다는 것을 고려하면 5억동은 어마어마한 액수다. 박항서 감독과 선수들에게 또 하나의 커다란 동기부여가 생긴 셈이다.정말 베트남 전역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는 "박항서 매직"이 우승까지 이끌고 갈 수 있을까. 8강에 오른 박항서호는 이제 시리아를 만나 준결승을 놓고 한 판 승부를 펼친다. 사진=베트남축구협회[맨유 vs 토트넘 승부예측 이벤트 참가하기]Copyright ⓒ 인터풋볼.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인터풋볼

欢迎阅读本文章: 沈洪伟

long8国际网页版下载

龙8游戏官网